통계 위젯 (블랙)

02
8
101816

구글 세로 배너


애드센스




금융감독원 사칭하는 피싱사이트 유도 문자메시지에 주의하... by 음악사랑


금융감독원 사칭하는 피싱사이트 유도 문자메시지에 주의하세요


안녕하세요 "융달 " 입니다.

autosourcing-stub-saved">

요즘은 보이스피싱 뿐만 아니라, 문자메시지로도 교묘하게 피싱사이트로 유도를 하는 등 잠시라도 방심을 하게 되면 중요한 개인정보를 유출하게 될 위험에 빠지게 되는 현실이네요.


최근에는 금융감독원을 사칭하여 금융감독원 긴급공지 포털사이트 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발생 확인 요망이라는 문자와 함께 특정사이트로 접속하도록 유도를 하는 문자메시지가 불특정 다수에게 발송이 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문자메시지를 받은 후에 링크된 사이트로 접속을 하게 되면 금융감독원 긴급공지 라는 제목과 함께 최근 금융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많이 발생을 하고 있으니 개인정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를 하라는 안내가 나오게 되구요.

여기서, 확인 버튼을 누르게 되면, 금융정보 조회하기 화면이 나오면서 성명과 주민등록번호를 넣으라는 화면이 나오게 됩니다.
이후에도 계속해서 은행의 계좌번호와 계좌비밀번호, 인터넷뱅킹번호, 보안카드번호 등을 입력하는 화면으로 이동을 하게 되는데 절대로 여기서 개인정보를 입력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이런식으로 금융감독원을 사칭하여 피싱사이트로 유도를 한다음에 개인정보를 입력하도록 하여 대출을 받거나 통장을 발급받아서 판매를 하거나 대출금을 가로채는 사례가 발생을 하고 있으니 각별히 주의를 해야합니다.

금융감독원에서는 이처럼 개인정보유출 등을 이유로 피해발생을 확인하기 위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발송하지 않고 있으며, 어떠한 경우에도 절대로 개인의 계좌번호나 비밀번호 같은 금융거래와 관련된 중요한 정보를 알려달라거나 홈페이지를 통해서 입력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주의를 해야 합니다.


또한, 이러한 금융감독원이나 검찰, 경찰 등과 같은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이나 피싱사이트에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공공기관과 금융회사 등의 일반적인 인터넷 주소 체계도 알아둘 필요가 있는데요.

검찰, 경찰 등 국가기관의 인터넷 주소는 www.△△△.go.kr, 금감원 등 공공기관은 www.△△△.or.kr, 은행 등 금융회사는 www.△△△.com 또는 △△△.co.kr로 인터넷 주소가 되어 있다는 것을 알아두셔야 합니다.


또한, 금융감독원이나 검찰, 경찰 등을 사칭하여 특정 인터넷 주소로 접속을 유도하는 문자메시지를 받게 되면 금융감독원(1332) 또는 인터넷진흥원(118)에 신고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융달(부흥캐피탈,www.boohungcapital.co.kr)

autosourcing-stub-saved">


autosourcing-stub-saved">


autosourcing-stub-saved">



신고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