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11
6
101325

구글 세로 배너


애드센스




장석우 by 음악사랑







전속계약 문제로 분쟁중인 카라 3인(한승연 정니콜 강지영)의 진짜 배후로 지목돼


구설수에 오른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 장석우 대표가 발끈하고 나섰다.
관련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를


악의적으로 왜곡한 매체에 대해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젊은제작자연대의 상임고문을 맡고 있기도 한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


장석우 대표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현길 대표가 소위 배후인물이라는 연제협쪽의 주장에 아예 손을 뗀 이후 세 멤버의 법률대리인인


랜드마크에서 젊제연에 DSP와의 중재를 요청을 해 왔다.
그 말이 퍼져 와전된 것 같다"며 "그러나 이번엔 내가 실제 배후라니, 어이가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장석우 대표에 따르면 카라의 세 멤버와 그 부모들은 이번 사태에서 사실 확인보다 일방의 입장을 대변, 공격적인 태도를 일관하고 있는 연제협과 일부 기획사 대표의 "연예계 퇴출" 등의 강경 발언을 심각한 압력으로 받아들였다.
이에 보다 중립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판단한 젊은제작자연대에 원활한 중재를 요청하게 되었다고 한다.



장석우 대표는 자신이 실제 배후인물이라는 기사가 나오게 된 배경에 대해 "해당 매체의 지난 26일 카라의 세 멤버와 한국연예제작자협회가 경기도 일산에서 회동을 가졌다는 보도였다"고 설명햇다.


당시 이 기사는 사실이 아니었고, 반복되는 거짓 기사와 악의적인 루머들로 심하게 마음 고생을 하던 세 멤버 측에서 장석우 대표에게 해당 기사가 정정 가능한지 여부를 물어봤다는 것. 이에 장석우 대표는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통화를 하며 세 멤버와 어떤 관계인지를 묻는 기자에게 젊제연을 통해 DSP와의 중재 요청을 받았고, 현재 고민 중이다.
하지만 사실과 다른 기사가 나와 여론이 호도되는 것을 볼 수 없어 정정을 요청했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한 매체가 의도적으로 왜곡해 "장석우 대표가 카라의 진짜 배후"라며 또 다시 허위 기사를 작성, 보도했다는 것.


장석우 대표는 "거듭 악의적인 허위 기사로 카라를 포함, 나의 명예도 심각하게 훼손시킨 점을 들어 해당 매체에 ‘사과문 게재’ 및 ‘정정보도’의 내용을 담은 내용증명을 발송했다"며 "이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법적대응을 포함한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장석우 대표는 "카라 세 멤버의 실제 배후인물이라는 한 매체의 오보를 재인용한 추측 및 논란성이 다분한 기사는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더불어 장석우 대표는 "사실 확인 없는 자극적인 기사들이 본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하며 "문제가 된 기사를 작성한 기자가 대중음악계뿐 아니라 한국 영화계에서도 허위 기사 및 악의적인 기사 작성으로 연예인들과 각 단체들에서 수 많은 정정보도 요청을 받았던 점과 법적 분쟁으로까지 비화됐었던 사실을 들어 ‘펜만 든다고 기자가 아니다.
누구보다 객관성을 견지해야 할 언론인이 스스로 자격을 박탈했다고 본다.
자신이 들고 있는 펜의 무서움을 알기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