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5
101996

구글 세로 배너


애드센스




한은 노조, 중앙은행 독립성 회복을 위한 조합원 전진대... by 음악사랑


김 총재에 대한 불신 심각




한국은행 노동조합은 15일 오후 서울 소공동 한은 본관에서 중앙은행 독립성 회복을 위한 조합원 전진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1일에 이어 두 번째 집회다.




이에 앞서 한은 노조는 최근 조합원 1천300여명(국내외 파견 근무자 등 제외)을 대상으로 ▲중앙은행 독립성 회복과 총재의 독단경영 시정 ▲노조 무력화 시도 저지 ▲지역본부 축소개편 저지 ▲신입직원 임금 삭감분 원상회복 등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 한 바 있다.




한은 노조 측에 따르면 지난주 이틀 동안 진행한 서명운동에서 90%를 넘는 1천200명의 노조원이 이들 사안에 찬성했다.




또 노조가 지난달 집회시 직원 1천422명(비노조원 포함)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1.8%는 김중수 총재 취임 이후 한은의 독립성이 약해졌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응답자들은 김 총재의 업무 수행에 대해서도 89.6%(매우 부정적 41.4% 포함)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한은 노조가 드물게 대규모 집회를 잇따라 열고 있는 등 김 총재에 대한 불신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한은 노조는 오는 17∼18일 인천연수원에서 노조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이번 사안에 대한 노조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설명 한국은행 노동조합은 15일 오후 서울 소공동 한은 본관에서 중앙은행 독립성 회복을 위한 조합원 전진대회를 개최한다.
노조는 오는 17∼18일 인천연수원에서 노조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이번 사안에 대한 노조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