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5
101996

구글 세로 배너


애드센스




첼시 토트넘 by 음악사랑





EPL 30라운드 스탠포드 브릿지에서 펼쳐진 첼시와 토트넘의 런던더비는 두 팀이 사이좋게 승점 1점씩을 나누어가지며 마무리 되었다.


서로대조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던 양 팀이지만 처한 상황은 비슷했다.
두 팀 모두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얻기위해 승점 1점이 아쉬운 상황이었다.


토트넘이 4위, 첼시가 5위. 승점차는 2점차이 밖에 나지 않았다.
감독 교체후 분위기가 달아오른 첼시가 승리한다면 4위를 탈환할 수 있을 기회였다.



경기초반, 두 팀은매우 조심스러운 경기를 펼쳤다.
두 팀이 모두 수비라인을 끌어올린 전술을 들고 나왔기에 한번의 실수는 최악의 상황으로 연결될 수 있었다.
그것을 이번시즌 뼈저리게 느끼고 있던첼시와 토트넘은 최대한 안전한 플레이를 하려는 의지를 보였다.


토트넘은아데바요르를 원톱으로 놓고 산드로와 파커가 중앙에서 뒤를 받혔고, 모드리치가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플레이메이킹을시도했다.
하지만 토트넘이 최근에 좋지 못한 것을 반영하듯 중앙에서 잦은 패스미스가 관측되었다.


전반 27분램파드가 패널티박스안에서 침투한 것을 갈라스가 저지하면서 램파드가 걸려넘어졌지만 심판은 이를 외면했다.
이 후 바로 스터리지의 침투 또한 위협적이었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첼시는 토트넘의 뒷공간을 노리는 롱패스가 상당히 정확한구도를 보여주며 경기를 점차 리드해갔다.


32분 토트넘의 반격이 펼쳐졌다.
아데바요르가 왼쪽 라인 근처에서 수비 두명을 농락하는 드리블로 만든 크로스는 동료를 스쳐지나갔다.


전반 추가시간이 끝날 무렵, 토트넘이 땅을 칠만한 장면이 연출‰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