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5
101996

구글 세로 배너


애드센스




첼시 토트넘 by 음악사랑



첼시 토트넘 //첼시 토트넘 //첼시 토트넘 하이라이트 영상입니다.





첼시가 행운의 결승골을 등에 업고 통산 7번째 FA컵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됐습니다.


첼시는 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11~12 잉글랜드 FA컵 4강전에서 엄청난 골 세례를 퍼부으며 5-1 대승을 거뒀습니다.


첼시는 전반 43분 존 테리의 롱패스를 받은 드록바가 토트넘 진영 왼쪽을 파고든 뒤 강력한 왼발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드록바의 놀라운 파워와 득점 본능이 돋보이는 순간이었습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첼시는 후반 시작 5분만에 추가골을 터뜨렸다.
첼시의 코너킥 찬스 때 토트넘 문전에서 혼전이 벌어졌다.
그 와중에 후안 마타의 슈팅이 골라인 앞에서 토트넘 골키퍼 카를로 쿠디치니의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주심은 공이 골라인을 넘었다며 첼시의 득점을 선언했다.
토트넘 선수들이 거세게 항의했지만 소용없었다.
TV 화면상으로도 공이 골라인을 넘지 않았지만 주심은 끝내 골을 선언했다.


토트넘도 그냥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1분 가레스 베일의 만회골로 한 골차까지 따라붙었습니다.


그러나 첼시는 이후 엄청난 골폭풍을 휘몰아쳐 토트넘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후반 32분 하미레스가 팀에 세 번째 골을 선물한데 이어 후반 36분에는 프랭크 램파드의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첼시는 내친김에 후반 추가시간 플로랑 말루다가 다섯번째 골을 성공시켜 대승을 자축했습니다.


스코어는 네 골차였지만 첼시로선 주심의 오심이 곁들여진 두 번째 행운의 골이 승리를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반면 토트넘 입장에선 충분히 억울할만도 한 경기 결과였다.
경기 내용만 놓고보면 첼시와 대등했지만 두 번째 실점 이후 후반 중반 이후 수비가 급격히 흔들린 것이 패인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