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1
18
102394

구글 세로 배너


애드센스




신세계 해체 : 결국 터질 것이 터졌다. by 음악사랑






충격적인 소식이다.
여자 농구가 프로리그로 바뀐 이후, 리그에서
우승도하며 강팀으로 오르내리던신세계 쿨캣이 해체한다는 소식. 하지만면밀히 따져보면 그리 충격적인 소식이 아닐지도 모른다.
터질게 터졌다고 봐야 한다.
신세계의 불만의 시작은 샐러리 캡 위반에서 시작했다고 볼 수 있고, 그 원흉은 결국 신한은행이다.
몇 년전 신세계는 샐러리캡 규정을 지키지 않는다른 구단들에 대해 연맹에 강력히 항의했었고, 신인 드래프트를 파행으로 가져간 적도 있었다.



규정은 지키라고 있는 것임에도, 규정을 지키지 않을수록 우승할 수 있는 리그. 항의를 해도 리그는 변할 생각이 없고, 구단은 이윤이 남지 않는 곳에 투자할 동력도 잃어버렸다.
신세계의 팀해체는 어찌보면 책임감 없는 행동이라 할 수 있지만, 연맹측에서 그간 보여준 행동은 충분히 화가 나고도 남을 일이다.
비난의 화살은 신세계에게 향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신한은행과 그것을 묵과한 연맹측으로 향해야 하는 것이아닐까?



물론 삼성생명도 샐러리캡을 위반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어디까지나 정도의 차이라는 것이 있다.
참고로 샐러리캡과 관련해서 9억이 샐러리캡이던 시절, 신한은행은 샐러리캡 상한보다 11억원을 더 썼다.
이정도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셈.
삼성생명 5억 5천, 금호생명 3억 7천, 국민은행 2억 3천만원을 더 썼다.
살펴보면
신한은행은 다른 팀들이 쓴 돈을 모두 합친 것 만큼 더 쓴 셈이다.
(기사링크)



결국 그간 신한은행의 연속 우승에는 과연 그 우승이 정당한가?에 대한의문이 붙을 수 밖에 없다.
그런데도 리그는 전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오히려 잘못을 지적하는 신세계는 미운털이 계속 박히는 상황인데, 빡친 신세계가 여농에서 손을 빼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것이 아닐까? 농구인들은 입을 모아 신세계의 일방적인 해체 통보를 비난하고 있지만, 규정을 위반하면서 이미 여농을 재미없는 리그로 만든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 것인가를 먼저 생각해봐야 할 듯 싶다.
기업은 자선사업을 하는 곳이 아니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