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1
3
101339

구글 세로 배너


애드센스




[노컷]기아 '윤석민' 패배의식 걷어냈죠 by 음악사랑






[노컷]KIA 오른손 영건 윤석민(22)의 별명은 '메주'다.



질박한 외모에 천진한 표정과 성격 때문인데, 본인은 밝히길 꺼리지만 흡사 뚝배기처럼 정겨운 것이 영락없다.



그런데 이 메주가 진짜 제대로 익었다.



3년 숙성기를 거친 최고의 장맛이다.



바깥으로 기량과 안으로 품성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만한 에이스로 발효됐다.



지난해 최다패 불명예를 벗고 올해 다승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베이징올림픽 대표팀 탈락이 화제가 될 정도다.



전반기를 마친 가운데 바야흐로 최고투수 반열을 눈앞에 둔 윤석민을 목동 우리 히어로즈 원정 중에 살짝 '간'을 봤다.



▲3년의 숙성기 "패배의식의 곰팡이를 걷어내다" 지난해 윤석민은 7승18패를 기록했다.



18패는 시즌 최다이자 역대 5위에 해당한다.



지난 2005년 데뷔 후 주로 불펜으로 활약하다 풀타임 선발로 전환한 첫 해 성적표였다.



평균자책점 3.78로 구위는 나쁘지 않았다.



밖으로는 지난해 최하위였던 팀의 지원과 안으로는 경험과 체력 부족이 원인으로 지적됐다.



정작 본인이 꼽은 문제 무엇이었을까. 윤석민은 패배의식을 들었다.



"선발 첫 해라 기대가 높았는데 승운이 안 따라 실망도 컸죠. '난 안 되는 걸까?' 이런 생각이 쌓였고 긴 시간 헤어나오지 못했어요. 시즌 중에는 해법을 찾을 수가 없었죠." 시간이 해결해줬다.



숙성 중인 장(醬)에 필연적인 곰팡이였을까. 시즌 뒤 곰곰이 생각하니 슬그머니 잘못이 떠올랐다.



"남이 아니라 제 탓이었어요. 스스로 포기할 때가 많았죠." 곰팡이 걷어내듯 패배의식을 씻어냈다.



"올해 1차 목표는 '처지지 말자'였죠." ▲전반기 벌써 12승 "포기하지 않으니 승리 따라와" 그랬더니 벌써 12승(4패)이다.



28일 현재 11승의 김광현(SK)을 제친 다승 단독선두다.



평균자책점도 2.50, 베테랑 손민한(롯데)의 2.40보다 ...


[노컷]기아 '윤석민' 패배의식 걷어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