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5
101996

구글 세로 배너


애드센스




뮌헨 레알 마드리드 하이라이트 by 음악사랑


고메스 결승골 뮌헨, 레알 마드리드에 극적인 승리



독일의 자존심 바이에른 뮌헨이 레알 마드리드를 안방에서 잡고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에서 먼저 웃었다.


바이에른 뮌헨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1~1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후반 막판에 터진 마리오 고메스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레알 마드리드를 2-1로 눌렀다.


이로써 바이에른은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바이에른은 원정 2차전에서 무승부는 물론 한 골차로 지더라도 2골 이상 넣게 되면 결승 티켓을 거머쥐게 된다.


반면 레알 마드리드는 바이에른의 압박에 밀려 자신들의 화려한 공격축구를 보여주지 못했다.
독일 원정에서 유독 약한 징크스를 다시한번 증명하고 말았다.


홈에서 열리는 경기인만큼 바이에른이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갔다.
최전방 마리오 고메스를 중심으로 좌우에서 프랑크 리베리와 아르옌 로벤의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공격으로 레알 마드리드의 수비를 흔들었다.


반면 레알 마드리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카림 벤제마, 앙헬 디마리아의 삼각편대를 앞세워 매섭게 반격했다.


먼저 골맛을 본 쪽은 바이에른이었다.
바이에른은 전반 시작 17분 코너킥 찬스에서 리베리의 강슛으로 먼저 앞서나갔다.
코너킥이 올라온 것을 홀거 바드스투버가 머리로 떨궈줬고 이를 쇄도하던 리베리가 오른발로 강하게 차 골로 연결했다.


선제골을 터뜨린 바이에른은 더욱 강하게 레알 마드리드를 압박했다.
전반을 한 골차로 앞선 채 마쳤을때만 해도 상황은 바이에른에게 희망적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레알 마드리드의 저력은 후반전에 발휘됐다.
레알 마드리드에는 후반 8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공교롭게도 득점의 주인공은 독일 출신의 메주트 외칠이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역습 찬스에서 벤제마가 호날두에게 날카롭게 찔러줬고 호날두는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패스로 외칠에게 완벽한 찬스를 만들어줬다.
외칠은 거의 노마크 찬스에서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바이에른은 홈에서 승리를 거두기 위해 파상공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레알 마드리드는 동점을 만든 뒤 수비벽을 두텁게 하면서 안정적으로 경기를 하겠다는 의도가 역력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바이에른 선수들은 다급해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하지만 쉽게 레알 마드리드의 수비벽을 뚫지는 못했다.
평소답지 않게 레알 마드리드는 무승부라도 거두자는 의도를 역력히 드러냈다.


후반 막판에는 레알 마드리드 진영에서 고메스가 상대 수비진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은 끝내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고메스가 손으로 땅을 치며 안타까워했지만 소용없었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쪽은 바이에른이었다.
바이에른은 후반 44분 오버래핑에 들어온 필립 람의 패스를 받은 고메스가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값진 승리를 이끌어냈다.
경기 내내 상대 수비에 막혀 고전을 면치 못했던 고메스였지만 경기 막판 중요한 순간 슈퍼마리오의 진가를 발휘했다.
XML

<전반 하이라이트>



<후반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