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8
101950

구글 세로 배너


애드센스




김형태, 자진 탈당…문대성은? by 음악사랑







제수 성폭행 미수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태(포항 남·울릉) 당선자가 새누리당을 자진 탈당하면서 논문 표절 의혹의 당사자인 문대성(부산 사하갑) 당선자의 거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당초 새누리당은 김형태·문대성 당선자에 대해 사실 확인 후 조치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여론이 악화되자 김 당선자에 대해선 출당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입장을 180도 선회했고, 결국 김 당선자는 자진 탈당을 택했다.


이에 따라 세간의 관심은 문 당선자에게로 쏠리고 있다.
새누리당은 문 당선자의 경우 국민대의 검증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조치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논문 표절에 더해 대필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파장이 확산되자 당내에서 탈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친박계 핵심으로 4·11 총선 공천 당시 공직후보자추천위원을 지낸 현기환 의원은 18일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당 처분이 내려지기 전이라도 가장 잘 아는 것은 본인"이라며 문 당선자에 자진 탈당을 촉구했다.


현 의원은 "국민대에서 윤리위를 개최해 문 당선자 논문의 표절 여부에 대해 결정을 하겠다는 과정이지만, 그 과정에 있다고 하더라도 당의 처분과 본인의 결정은 또 다른 측면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전날에도 당 비상대책위원들을 중심으로 김형태·문대성 당선자에 대한 신속한 조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준석 비대위원은 "당에서도 그렇고 당선자도 그렇고 무한정 기다리는 것은 서로에게 피해를 주는 상황"이라고 말했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도 "출당이 됐든 의원직을 그만두든 이런 문제는 속결하는 게 가장 현명하다"며 "지금 너무나 신중모드 속에 들어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 당선자에 대한 미온적 대응으로 비판받은 새누리당이 문 당선자에 대해선 어떤 조치를 취할지 귀추가 주목된다.